긴급차량 우선ㆍ도심 교통정체 해소 신호체계, 주차정보 신속 제공
대전시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개념도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교통관리시스템을 첨단화한다.

대전시는 주차정보제공시스템과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스마트 신호제어시스템 등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6월말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도시 교통 환경 수준을 한차원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긴급차량 교차로 진입 시 우선 신호를 부여하는 시스템으로, 대덕소방서와 서부소방서 2개구간 8.5㎞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적용 구간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출동 차량의 사고 예방은 물론 각종 긴급 상황에서 골든타임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신호제어시스템은 주요 교차로 13곳에 대한 교통데이터를 수집, 분석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한 신호 최적화 방안을 도출해 신호 운영에 적용하는 사업으로, 교통정체 등 도시교통문제를 해결할 전망이다.

주차정보제공시스템은 주차장 위치와 주차장 여유면 등 주차 공간 현황을 실시간 제공해주는 시스템으로, 주차면마다 센서를 설치해 주차장 입구 현황판, 홈페이지, 모바일 웹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이를 통해 주차장 주변도로 불법주정차 완화와 원활한 교통소통, 편리한 주차장 이용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은 4차산업혁명특별시와 교통중심도시를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시민중심 최적의 교통환경을 조성하고 날로 증가하는 도심 교통문제 해결의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