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의 ‘쫀득한 딸기 마카롱’. CU 제공

편의점 CU는 ‘쫀득한 마카롱’이 월 100만개 이상 팔려나가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3만4,000여개가 판매된 것으로, 두 달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개를 돌파한 기록이다.

CU에 따르면 지난달 배달 서비스를 통해 판매된 약 300여 가지의 상품들 중 ‘쫀득한 딸기 마카롱’과 ‘오리지널 쫀득한 마카롱’은 각각 매출 4위, 10위에 올랐다. 마카롱 전체 매출로 보면 ‘콜라’, ‘햇반’ 등을 큰 격차로 제치고 단연 1위다.

CU 측은 “해당 상품은 출시 첫 달부터 포장 용기가 조기 소진돼 발주가 정지될 만큼 기록적인 판매량을 보였다”며 “매월 10% 이상 꾸준히 판매량이 늘어나며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CU는 쫀득한 마카롱의 인기 비결은 차별화된 맛에 있다고 보고 있다. 쫀득한 마카롱의 겉 과자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파우더는 아몬드 가루의 배합비가 높아, 겉은 바삭한 식감에 속은 쫀득하고 고소한 맛이 강하다. 색도 천연색소만을 사용해 낸다.

양윤정 BGF리테일스낵식품팀 상품기획자(MD)는 “디저트는 유행에 민감한 상품이지만 CU의 쫀득한 마카롱은 맛과 외형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