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5선 중진 정갑윤 의원이 17일 4ㆍ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 앞서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번 총선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 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는 점에서 제가 마음을 내려놓는다”고 불출마 결심 이유를 밝혔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실정으로 민생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을 수 있다. 그 과업을 향해 저는 백의종군하겠다”고 했다.

울산 중구가 지역구인 정 의원은 2002년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돼 16대 국회에 입성한 이후 내리 5선에 성공했다. 2014년 19대 국회에선 국회 부의장을 지내기도 했다. 정 의원은 총선을 앞둔 당의 쇄신에 앞장서는 차원에서 불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한국당 현역 의원 중 총선에 불출마하는 이들은 김무성(6선), 한선교, 김정훈(이상 4선), 여상규, 김세연, 김영우, 김성태(이상 3선), 김도읍, 김성찬, 박인숙(이상 재선), 유민봉, 윤상직, 정종섭, 조훈현, 최연혜(이상 초선) 의원에 정 의원까지 더해 16명이 된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