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를 앞두고 동료들과 몸을 풀고 있다. 버밍엄=AP 연합뉴스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골을 돌파한 손흥민(28)이 이날의 기쁨을 팀 동료와 팬, 한국 국민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26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 골과 후반 추가 시간 결승 골을 터뜨려 토트넘에 3-2 승리를 안겼다. 이날 멀티 골로 손흥민은 정규리그 3경기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 2경기를 더해 5경기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5경기 연속 득점은 손흥민의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2015~16시즌 잉글랜드 진출 이래 프리미어리그 통산 득점을 51골로 늘렸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운데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50골을 넘어선 건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었지만, 팀과 서포터스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이어 “이 기분을 팬, 모든 한국 국민,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면서 “도움을 줘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승리에 관해서는 “정말 대단하다. 승리는 늘 긍정적이지만 오늘처럼 마지막 몇 초를 남겨놓고 2-2로 비기고 있는 상황에서 이긴 것은 더 특별하다”면서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