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왼쪽) 감독이 16일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19~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버밍엄=로이터 연합뉴스

조세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16일(현지시간) 손흥민(28ㆍ토트넘)에 대해 “매 경기마다 90분씩 소화해야 한다는 게 문제”라고 짚었다. 이날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19~20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애스톤 빌라와 원정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손흥민의 극장골로 3-2승리를 거둔 뒤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모리뉴 감독은 연속 골을 넣고 있지만 손흥민 본인이 현재 경기력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기자 질문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를 언급하면서 “만약 이들의 연료가 모두 소진된다면 우리에게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선수로서 그들의 자질은 환상적이며 팀에 대한 태도는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그들 때문에 기쁘다"고도 했다.

손흥민이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EPL 진출 이후 정규리그 통산 50골도 채웠다. ‘원톱’으로 출격한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2대 1을 만드는 PK골을 넣은 뒤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렸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