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은 음성 판정자 19일부터 순차 하선 계획
정부 “귀국 희망자 있지만 구체적 의사 확인해야”
15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태극기가 걸려 있다. 요코하마=APㆍ뉴시스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내 우리 국민 승선객 중 귀국 희망자의 국내 이송을 추진하기로 했다. 일본 당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조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승선자들에 한해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2월 19일 이전이라도 일본 당국의 조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9일은 일본 정부가 크루즈선 승선객 전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후 음성 판정자의 순차적 하선을 시작하기로 계획한 날짜다.

정부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크루즈선 승선 한국인 국내 이송 계획이 아직 없다”며 상황 변화를 주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선내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이날 중수본 회의에서 선내 국민 이송 방안이 논의됐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요코하마 주재 총영사관에서는 한국인 승무원 5명, 승객 9명 등 14명과 매일 연락을 유지하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내 이송 희망 의사를 밝힌 승객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브리핑에서 “귀국 의사 밝힌 몇 분이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 “보다 정확한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 연락을 하겠다”고 말했다.

일단 일본 정부의 하선 조치 예고가 있었고, 상황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이날 이후에도 한국인 승객과 승무원에 대한 국내 이송 희망을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조치를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9명의 승객 중 한국에 연고지가 있는 사람은 한 명뿐인 것으로 전해졌다.

크루즈선 탑승객들을 이송할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가 진행 중이다. 중국 우한 교민 이송 때처럼 전세기를 투입하려면 일단 승객들이 하선한 후 다시 비행기가 착륙할 수 있는 곳까지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일본 당국과 협의도 필요하다. 조 차관은 “구체적 이송 방안은 당사자 분들에 대한 보다 정확한 의사 파악 뒤 그 상황에 맞춰서 추이를 보아가면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미국 정부는 이 배에 탑승 중인 자국민을 전세기를 이용해 대피시키겠다고 밝혔다. 도쿄(東京) 주재 미국대사관이 버스를 보내 미국인과 그들의 짐을 전세기로 실어 나르고, 전세기 탑승 전 대피자들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증상을 보이는 미국인은 일본에 남아있어야 한다. 현재 이 배에 탑승 중인 미국인은 약 400명이다. 캐나다와 홍콩, 대만도 자국민의 대피를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귀국 여부와 관계 없이 크루즈선 내에 계신 우리 국민들께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상시 연락과 편의 제공 등 영사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