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갤러리가 내놓은 문성식 작가의 '끌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던 화랑미술제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일 개막한다.

한국화랑협회는 16일 한 해를 여는 국내 첫 아트페어라는 상징성에다 참여 화랑 70% 이상이 개최를 희망한다는 점을 감안, 화랑미술제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웅철 화랑협회장은 “긴급이사회까지 거치며 고민을 거듭했지만 110곳의 화랑 중 70곳이 넘는 화랑이 진행 의사를 표했다”며 “집행부로서 회원 화랑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 결과”라고 밝혔다.

다만 입구에 열감지카메라, 비접촉식 체온기 등을 비치하고 하루 두 차례 방역소독도 실시할 계획이다. 그럼에도 현장에 나오기 주저하는 이들을 위해 네이버와 손잡고 각 갤러리 부스를 30초씩 보여 주는 온라인 전시도 진행한다. 이정희 홍보이사는 “준비 기간이 충분치 않지만 전시장을 찾지 못한 분들의 아쉬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에도 각 화랑들은 차세대 작가들 작품을 선보인다. 국제갤러리는 문성식(40) 박미나(47) 등을 내세운다. 학고재갤러리는 박광수(36) 이우성(37)을, 가나아트센터는 아일랜드 출신 작가 데이비드 퀸(49) 안성하(43)를 선보인다.

학고재가 내놓는 허수영 '숲'

미술제 차원에서도 신진 작가 특별기획전 ‘줌인(ZOOM-IN)’을 연다.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함께 공모를 진행, 최종 10명의 신진 작가를 선발했다. 투표로 3명의 작가를 뽑아 상금도 준다. 최 협회장은 “전시에 참여한 화랑들이 신진 작가들과 이후 전시를 연다면 언제든 성의껏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획전을 단발성으로 끝내지 않고, 젊은 작가와 화랑을 연결하는 프로그램으로 키우겠다는 포부다.

이정원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