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히트의 데릭 존스 주니어가 16일 미국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NBA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에서 고난도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시카고=AP 연합뉴스

마이애미 히트의 데릭 존스 주니어가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의 ‘꽃’인 덩크 콘테스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존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2019-2020 NBA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결승에서 놀라운 점프력과 체공 능력을 앞세워 고난도 덩크슛을 성공하며 애런 고든(올랜도)을 꺾었다.

존스는 결승에서 고든과 연장 2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마이애미 소속 현역이자 시카고 출신인 드웨인 웨이드, NBA 레전드인 스카티 피펜, WNBA 선수 캔디스 파커, 래퍼 커먼, 배우 채드윅 보스먼 5명이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1, 2차 시기에서 존스가 50점 만점을 따내면 고든이 다시 만점으로 따라붙는 접전이 이어지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1차 연장에서도 나란히 만점을 기록한 가운데 존스는 2차 연장에서 ‘신의 덩크‘로 회자되는 마이클 조던의 '자유투 덩크'를 시도했다. 도약 지점이 자유투 라인을 살짝 지나긴 했지만 ‘에어 조던’을 소환한 고공 비행으로 날아 올라 원핸드 덩크로 림을 내리찍었다. 심사위원들은 존스에게 48점을 매겼다.

그러자 고든도 점프력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NBA 현역 최장신 선수인 타코 폴(231㎝)을 코트로 불러들인 것. 고든은 폴을 뛰어넘고서 투 핸드 덩크를 터뜨렸다. 그러나 앞서 비슷한 퍼포먼스를 가뿐하게 성공했던 고든도 폴의 신장은 살짝 버거워 보였다. 머리 위로 완전히 뛰어오르지 못했고 폴이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존스는 47점을 받으면서 우승은 존스에게 돌아갔다. 고든은 2016년 덩크 콘테스트에서도 2차 연장 승부 끝에 준우승에 머문 바 있다.

앞서 열린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버디 힐드(새크라멘토)가 27점을 넣어 데빈 부커(26점ㆍ피닉스)와 데이비드 베르탄스(22점ㆍ워싱턴)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17일 열리는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상의 명칭은 '코비 브라이언트 어워드'로 정해졌다. NBA 애덤 실버 커미셔너는 이 문구가 새겨진 올스타전 MVP 트로피를 이날 공개했다. 실버 커미셔너는 “브라이언트의 사고 이후 곧바로 올스타전이 열리는 상황에서 그를 기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했다”며 “그는 생전 다섯 차례 우승한 것도 대단하지만 올스타전에 18차례나 출전해 4번 MVP를 받은 선수”라고 올스타전 MVP 상의 명칭을 브라이언트의 이름을 따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