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점심 식사를 동네 식당에서 할 계획이라고 밝힌 국무회의 발언대로 광화문 근처 식당에서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공무원들에게 외부 식당 이용을 장려하고 나섰다.

16일 행정안전부는 ‘정부ㆍ지방자치단체 외부 식당 이용 활성화 방안’을 마련, 신종 코로나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정부는 각 기관의 장과 간부 공무원부터 외부 식당을 적극 이용하고, 해당 기관 소속 공무원도 주 2회 이상 점심을 외부 식당에서 먹도록 권고했다. 또 외부 식당을 이용할 때는 유연근무제를 활용해 점심시간을 1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늘어나는 식사 시간만큼 일찍 출근하거나 늦게 퇴근하는 식이다.

지자체가 민간에 위탁해 구내 식당을 운영하는 경우에는 수탁기관과 협의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휴무토록 했다. 직영 구내식당은 주 2회 이상 쉬기로 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정부청사의 경우 11개 지역에서 28개 구내식당을 위탁 운영 중이다. 점심 식사 기준, 일 평균 1만3,395명이 이용한다. 이들 식당이 일주일에 한 번 쉬면 월 평균 약 2억4,800만원의 경제 효과가 날 것으로 추정됐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로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지역경제가 조기에 안정화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