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 사태 후폭풍

임미리 교수 “지지자들이 신상 캐고 칼럼 내용 왜곡까지”

“비판 소리는 무조건 듣지 않겠다는 민주당.. 사과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14일 SNS에서 '민주당만 빼고', '나도 고발하라'라는 해시태그가 퍼지고 있다.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과 임미리 교수는 SNS 프로필 사진을 '민주당만 빼고' 해시태그로 변경했다. 페이스북 캡처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의 ‘칼럼 고발’ 사건과 관련해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이 무차별적으로 저의 신상을 캐고 마침내 선관위에 고발까지 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향후 다른 이의 반대 주장까지 막으려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또 “이는 저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라며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임 교수가 지난달 말 경향신문에 쓴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이 “민주당을 떨어뜨리려는 선거운동으로 보인다”며 서울남부지검에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고발했다. 이후 이 같은 조치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퇴행인데다가, 검찰개혁을 통해 검찰의 권한을 줄이겠다는 공당이 하나의 의견이자 주장인 칼럼의 옳고 그름의 판단을 검찰에 맡기는 것이 모순 되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판이 쏟아지자 민주당은 고발 사실 공개 하루 만에 고발을 취소했다.

임 교수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질의가 이어져 입장을 밝힌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철회와 함께 당연히 당지도부의 사과표명이 있어야 함에도 공보국 성명 하나로 사태를 종결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지도부의 사과 없이 “고발은 지나쳤고, 유감이다”라는 취지의 문자 메시지를 배포했다.

임 교수는 “(지지자들은) 제가 쓴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과거 저의 기고문 중 일부만을 발췌해 탄핵을 찬성해 ‘보수여 준동하라’라고 주장한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다시 강조하지만 민주당이 이력을 문제 삼아 저의 주장을 폄훼하는 것은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당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비판적인 국민의 소리는 무조건 듣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서 목소리를 내주시는 것은 이 일이 저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기 때문일 것”이라며 “민주당에 요구한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