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응급실을 찾은 환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16일 확진된 29번째 환자(82세 한국인 남성)는 전날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나 애초 심장질환이 의심되면서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별진료가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환자(82세 한국인)가 고대 안암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과정에서 선별진료가 되지 않는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고대 안암병원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29번 환자가 15일 오전 심근경색, 협심증 등이 의심돼 우리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 환자가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된 것도 응급의학과에서 심장질환 여부를 판정하기 위해 엑스레이(X-ray) 촬영을 하는 과정에서 폐렴 증상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애초부터 신종 코로나와 무관한 심장질환이 의심돼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결국 선별진료가 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29번 환자가 응급실을 찾은 뒤부터 검사 과정을 거치기까지 상당 시간 이곳에 머물렀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병원 내 감염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응급실 내 의료진과 다른 환자, 환자 가족 등 상당수가 머물렀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관을 급파, 접촉자 등을 선별하고 격리 조치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고대병원 측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당시 근무했던 의료진은 자가 격리한 상태다.

김치중 기자 ch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