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이 1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NBA 올스타전 이벤트 경기에서 호쾌한 덩크슛을 꽂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에 앞서 열린 이벤트 경기에서 미국팀이 2년 연속 승리했다.

미국팀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NBA 라이징 스타스에서 월드팀을 151-131로 대파했다. NBA 올스타전에 앞서 열리는 라이징 스타스는 NBA 1∼2년 차 선수들이 미국 출신 선수와 미국 외 국적 선수(월드팀)로 각각 팀을 꾸려 맞붙는 경기다.

미국팀엔 '괴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월드팀엔 '슬로베니아 특급' 루카 돈치치(댈러스)가 버티고 있었다.

긴 부상을 털고 지난달부터 코트에 나서 맹활약 중인 1순위 신인 윌리엄슨이 이름값을 했다. 윌리엄슨은 1쿼터 5분을 남기고 자 모란트의 패스를 받아 앨리웁 덩크로 첫 득점을 올렸고, 다음 공격에서도 모란트와 호흡을 맞춰 레이업 득점을 올렸다. 2쿼터 막바지에는 모란트가 다리 사이로 절묘하게 올린 패스를 윌리엄슨이 다시 앨리웁 덩크로 연결해 탄성을 자아냈다. 이를 포함해 윌리엄슨은 1분도 되지 않는 사이에 3차례 덩크슛을 폭발했다.

월드팀은 2쿼터 0.3초를 남기고 돈치치가 하프라인 뒤에서 던진 3점슛이 빨려 들어가며 81-7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3쿼터 조금씩 격차를 좁혀가던 미국팀은 쿼터 종료 2분 29초 전 디본테 그레이엄(샬럿)의 3점슛으로 104-103,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들어 격차가 점차 커졌고, 종료 1분 22초 전 트레이 영(애틀랜타)의 3점슛으로 미국팀은 151-125로 달아나 승부를 결정지었다.

최우수선수(MVP)는 3쿼터 미국팀이 주도권을 가져오는 데 앞장선 마일스 브리지스(샬럿)에게 돌아갔다. 그는 20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렸다. 윌리엄슨은 14점, 모란트는 10점 6어시스트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