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하루 동안 중국 본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143명이 추가로 숨졌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14일 하루 동안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가 2,641명, 사망자가 143명 각각 늘었다. 다만 질병의 발원지인 우한 등 후베이성을 제외한 중국 지역에서는 11일째 신규 확진자가 줄어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임상 진단 병례를 포함한 중국 전국 31개성의 누적 확진자는 6만6,492명이고, 사망자는 1,523명으로 집계됐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통해 확진자 분류한 것으로 후베이성이 지난 12일 통계부터 적용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중국 내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에서만 14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2,420명, 사망자가 139명 늘었다. 이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례는 각각 1,138명과 34명이다. 후베이성 가운데 우한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923명과 107명이었다.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0일과 11일 2,000명대였다가, 후베이성 통계 기준 변경으로 12일과 13일에는 1만5,000명과 5,000명으로 폭증했었다. 그러다 오늘 다시 2,000명대로 떨어졌다. 특히 후베이성을 제외한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890명을 기록한 이래 11일 377명, 12일 312명, 13일 267명, 14일 221명 등으로 11일째 감소 중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