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주상욱-박중근의 삼자대면이 공개됐다. MI 스토리네트웍스 제공

김보라가 눈물 마를 날이 없다.

오늘(14일) 방송될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13회에서 주상욱(차정혁 역)과 김보라(한수연 역), 그리고 윈도우 엔터테인먼트 박중근(박재명 역)의 예상치 못한 삼자대면이 공개돼 시선이 쏠린다.

앞서 한수연(김보라)은 자신의 아이돌 데뷔가 윈도우 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명(박중근)의 계략으로 무산됐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큰 충격에 휩싸였다.

가수가 되기 위해 10년이란 시간을 연습생으로 보냈던 그는 박 대표를 만나 “제가 느낀 절망을 대표님도 꼭 느꼈으면 좋겠다”며 그 동안의 한을 모두 쏟아냈다. 

이런 가운데 한수연을 찾아온 박 대표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늦은 시간 수연의 집으로 찾아온 박 대표와 아직 다 풀리지 않는 분노를 머금은 채 눈물이 가득 고인 수연의 표정이 시선을 모은다.

여기에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차정혁(주상욱)의 화난 표정은 상황을 극대화하며 삼자대면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한편, 주상욱-김보라-박중근의 삼자대면은 오늘(1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