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주말 동안 전국의 낮 기온이 14일보다 15도 이상 급격히 떨어져 반짝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일요일인 16일에는 눈이 많이 내려 대설 특보가 발표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5일 낮 최고기온이 8~19도로 평년보다 4~9도 가량 높다가 16일 새벽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내다봤다.

14일 오후 서울과 충남, 세종, 경기 중남부권에 초미세먼지(PM2.5)가 시간당 150㎍을 기록하며 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짐에 따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수도권과 충청권 일부 지역)도 시행된다. 기상청은 15일 수도권과 강원ㆍ충청ㆍ전북ㆍ대구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을 기록하다 16일에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15일 밤부터 중부지방과 전라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16일에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15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지방이 5~20㎜, 중부지방, 전라, 경북동해안 지역이 5㎜ 내외다.

기상청은 16일 중부지방과 전라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으나, 대기 상황에 따라 변동성이 크겠다고 예보했다.

한편 추위는 19일까지 이어지다 20일부터는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박소영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