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진(사진) 사장 등 금호타이어 임원들이 ‘책임 경영’을 내세우며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14일 금호타이어는 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으며, 같은 날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이 7,000주를 매입하는 등 주요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에 대해 “실적 개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자 주가 방어에 대한 적극적인 행동 실천, 책임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금호타이어는 매각 이슈가 불거지면서 2016년 4분기 이후 영업손실이 누적되다가 2018년 더블스타의 투자유치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다졌다. 지난해 2분기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3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도 기아차, 아우디 등에 신차 타이어를 공급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지만, 글로벌 자동차 업계 침체 등 악재로 주가가 단기간 과도하게 하락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