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드레스덴의 엘베강변을 따라 사람들이 인간띠를 만들고 서서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작센왕국의 수도로 18세기 독일의 문화-예술의 중심지이자 엘베강변의 피렌체’라고 불리는 드레스덴은 독일의 문호 괴테가 '유럽의 발코니' 라 극찬한 해질녘 엘베강변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빼어난 아름다운 도시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과 영국등 연합군은 1945년 2월 13일 폭격기 1200여대를 동원해 독일 군수물자 생산 및 수송의 핵심지역인 드레스덴을 무차별 폭격했다. 사흘동안 계속된 폭격으로 도시는 불탔고 찬란했던 400년 역사도 함께 초토화 됐다.

'폭탄으로 카펫을 깐다'는 뜻의 '융단폭격 (carpet bombing )'이라는 말과 당시 사용했던 폭탄의 이름이자 도시의 한 구역(Block)을 날려(bust) 버릴 만큼 위력적인 폭탄이라는 뜻으로 흥행에 크게 성공한 영화를 말할 때 쓰는 ‘블록버스터(Blockbuster)’ 는 드레스덴의 슬픈 역사에서 유래했다.

독일은 해마다 이날 나치에 의해 유발된 2차 세계대전 참상을 기억하고 수천 명의 시민들이 인간띠를 만들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기회가 될 때마다 과거사를 꾸준히 반성하고 있는 독일 정부는 13일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추모행사에 참석해 극우주의자들의 역사 수정주의에 대해 우려하며 과거사 속죄와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 등을 강조했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드레스덴의 렌드마크 '프라우엔키르헤(성모교회)' 앞에서 열린 추모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영국 등 연합군의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드레스덴의 랜드마크인 '프라우엔키르헤(성모교회)' 앞에서 열리고 있는 추모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영국 켄트공 에드워드 왕자 등이 드레스덴의 렌드마크 '프라우엔키르헤(성모교회)' 앞에서 열린 추모행사 중 인간띠를 만들고 서서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드레스덴=AP 연합뉴스
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드레스덴의 엘베강변을 따라 인간띠를 만든 사람들이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영국 등 연합군의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드레스덴의 엘베강변을 따라 인간띠를 만든 사람들이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 폭격 75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손에 손을 잡고 드레스덴의 엘베강변을 따라 사람들이 인간띠를 만들고 서서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드레스덴=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