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마감 직전 정당보조금 6억원 확보… 새보수 정운천 합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래한국당, 마감 직전 정당보조금 6억원 확보… 새보수 정운천 합류

입력
2020.02.14 12:05
0 0
새로운보수당을 탈당해 미래한국당에 입당한 정운천(오른쪽) 의원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운천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14일 새보수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한다. 이에 따라 미래한국당은 소속 의원 5명을 채우게 돼 경상보조금 약 5억7,000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정 의원 입당 전보다 약 3억원을 추가로 받게 됐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 의원을 당 최고위원으로 영입했다”며 “호남에 보수의 뿌리를 내려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의 지역구는 전북 전주을이지만, 비례대표 전용 정당에 입당하면서 4월 총선에서는 지역구가 아닌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애초 미래한국당에 지급되는 경상보조금은 약 2억4,000만원이었다. 그러나 정 의원 한 명의 입당으로 의석수가 5개로 늘어 약 3억3,000만원을 더 챙길 수 있게 됐다. 14일을 기준으로 의석수에 따라 경상보조금이 지급되는데, 당 소속 의원이 5명 이상이면 총액(약 110억원)의 5%를 지급 받는다. 5명 미만이면 총액의 2%만 지급된다. 정치자금법에는 ‘5석 이상 20석 미만인 정당은 총액의 5%를 지급받는다’고 규정돼 있다. 미래한국당은 총액(약 110억원)의 5.2%인 5억7,143만원을 받게 됐다.

지금까지 미래한국당에 입당한 의원은 한선교ㆍ조훈현ㆍ김성찬ㆍ이종명ㆍ정운천 의원 등 5명이다. 정 의원은 중도ㆍ보수세력 통합 신당인 미래통합당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준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