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적을 앞두고 있는 수출 차량들. 한국일보 자료사진

국산차의 지난 1월 내수 판매량이 7년 만에 10만대를 넘지 못했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월 국산차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5.9% 줄어든 9만8,755대였다. 국산차의 내수판매가 10만대 이하가 된 것은 2013년 2월 9만8,826대를 기록한 이후 6년 11개월만에 처음이다. 쏘나타, K5, 셀토스, 제네시스 GV80 등 신차 판매 호조에도, 설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와 지난해부로 종료된 개별소비세 인하의 영향이 컸다

1월 국내 자동차 생산은 설 연휴와 일부 업체의 부분파업 때문에 조업일수가 줄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0% 적은 25만1,573대에 그쳤다.

수입차는 아우디-폴크스바겐의 신차 효과 등으로 독일계 브랜드 판매량은 7.3% 늘었으나 일본산 불매운동의 여파가 계속되면서 일본계 브랜드 판매량이 64.8% 급감해 전체 판매는 7.0% 줄어든 1만7,398대로 집계됐다. 일본차는 혼다만 50.5% 늘었고 토요타(-59.9%), 닛산(-82.7%), 렉서스(-66.8%), 인피니티(-99.4%)는 감소했다.

수출은 일부 업체의 파업과 임단협, 조업일수 감소, 한국GM의 유럽 수출 중단, 르노상섬 로그 위탁생산과 수출물량 감소 등의 하방요인이 겹치면서 28.1% 줄어든 15만974대에 머물렀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