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고발 조치 과도…유감 표한다”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SNS에서 '민주당만빼고', '나도고발하라' 해시태그가 퍼지고 있다.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은 14일 SNS 프로필 사진을 '민주당만빼고' 해시태그 이미지로 변경했다.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해당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했던 것을 두고 후폭풍이 거세다.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당만빼고’, ‘나도고발하라’ 등의 해시태그가 등장했다. ‘민주당만빼고’는 임 교수가 썼던 칼럼의 제목이고, ‘나도고발하라’는 이번 고발에 대한 반발이 확산하면서 등장한 해시태그다.

누리꾼들은 “산소와도 같은 자유. 당연한 것인 줄 알았는데 그걸 국민들에게서 빼앗아가려는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을 지워버리자”(서모씨), “임미리 교수는 구구절절이 옳은 말만 했는데 민주당이 검찰에 고소했다”(정모씨) 등 민주당을 비판하며 해시태그를 달고 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민주당만빼고’, ‘나도고발하라’ 해시태그를 달며 “국민들의 인권보호는 이제 쓰레기 취급하면서 군사독재정권도 아닌 시대에 이 무슨 유치한 권력놀음인가. 논평엔 논평으로 맞붙으면 될 일이다”(강모씨)라고 글을 올렸고, “임미리 교수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co****), “나도 고발하라. 대국민 릴레이 시작하자”(ga****) 등의 글도 올라왔다.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14일 SNS에서 '민주당만빼고', '나도고발하라'라는 해시태그가 퍼지고 있다.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과 임미리 교수는 SNS 프로필 사진을 '민주당만빼고' 해시태그로 변경하기도 했다. 페이스북 캡처

일부는 “대중매체에 글 쓰는 글쟁이가 형사 법정에 서야 하는 것이 내 조국의 현실이라면 참으로 절망이다. 나도 법정에 세워라”(장모씨), “왜 학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냐. 왜 언론사 기고문에 선거법을 들이대는 거냐”(ha****) 등의 글을 올리며 ‘내가임미리다’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2015년 프랑스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본사에서 테러가 발생한 이후 SNS에서 ‘내가샤를리다’(Je suis Charlie)라는 해시태그가 확산한 것처럼 임 교수에게 연대 의사를 표현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의 고발 조치에 쓴 소리를 냈던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은 이날 SNS 프로필 사진을 ‘민주당만빼고’ 해시태그가 담긴 이미지로 변경했다. 이보다 앞서 임 교수도 전날 프로필 사진을 같은 이미지로 바꿨다.

비판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이날 오전 떠밀리듯 임 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민주당은 임미리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우리의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