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17개 차종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안전성이 검증된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 이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1959년 설립된 미국 비영리단체 IIHS는 매년 출시된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시험 등을 통한 안전등급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의 안전성을 보장한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각각 부여한다. 올해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23개 차종과 ‘톱 세이프티 픽’ 41개 차종 총 64개 차종을 안전한 차로 꼽았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17개 차종이 선정되며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에는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제네시스 G70ㆍG80 3개 차종이 받았다. 넥쏘와 G70는 IIHS가 정의한 ‘우수한 등급의 전조등(good-rating headlights)’을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하기도 했다.

‘톱 세이프티 픽’등급에는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i30(현지명 엘란트라 GT) △벨로스터 △쏘나타 △코나 △투싼 △팰리세이드 △싼타페 현대차 8개 차종과 △K3(현지명 포르테) △쏘울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텔루라이드 기아차 6개 차종이 포함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IIHS 충돌 평가를 통해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전 직원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