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전북 현대와 요코하마전에서 요코하마에 선제골을 허용하자 전북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프로축구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20시즌 첫 경기에서 일본 J리그 우승 팀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졌다.

전북은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요코하마와의 홈 경기에서 1-2로 무릎을 꿇었다. 전반 32분 엔도 게이타의 선제골과 전반 37분 김진수의 자책골로 끌려가다 후반 35분 조규성이 한 골을 만회했지만 결국 패했다.

4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 아시아 정상에 도전하는 전북은 4-1-4-1 전술을 꺼냈다. 경남FC와 울산 현대에서 영입한 쿠니모토와 김보경 이승기 손준호가 공격 2선에 배치됐고, 이동국이 최전방에 섰다. 정혁이 수비형 미드필더,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포백 수비를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전북은 출발부터 불안했다. 요코하마는 전반 5분 오나이우 아도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첫 슈팅을 날렸고, 전북은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요코하마는 전반 32분 엔도가 골문을 열었다. 엔도는 나카가와 데루히토가 오른쪽에서 공을 띄워주자 문전으로 달려들며 발을 갖다 대 골대를 갈랐다. 5분 뒤엔 김진수의 자책골로 2-0을 만들었다. 엔도가 왼쪽을 돌파하고서 문전으로 쇄도하던 나카가와를 향해 낮은 크로스를 하자 김진수가 이를 걷어내려다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자책골이 됐다.

전북은 손준호가 후반 24분 역습을 전개하던 엔도에게 무리한 태클을 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후반 35분 조규성의 골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후 한 명이 더 퇴장 당해 추격할 동력을 잃었다. 이용은 후반 46분과 47분 연거푸 거친 파울로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 당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