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편애중계’ 서장훈, 돌싱남 향해 진심 어린 조언 “어둠 속으로 들어갈 필요 없다”

알림

‘편애중계’ 서장훈, 돌싱남 향해 진심 어린 조언 “어둠 속으로 들어갈 필요 없다”

입력
2020.02.10 10:58
0 0
‘편애중계’ 서장훈이 돌싱남 3인방에게 공감 조언을 펼친다.MBC 제공
‘편애중계’ 서장훈이 돌싱남 3인방에게 공감 조언을 펼친다.MBC 제공

‘편애중계’의 4연승 신화 농구팀에게 비상사태가 선포된다.

편애 중계진이 응원이 필요한 곳에 달려가 ‘내 편’을 들어주는 MBC ‘편애중계’ 11일 방송에서 두 번째 사랑에 도전한 돌싱남(돌아온 싱글 남자) 3인방을 응원한다.

이번 특집은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기도 전부터 농구팀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4연승의 파죽지세 분위기일 뿐만 아니라 이번 편애 아이템과 가장 밀접한 연관이 있는 직속 선배(?) 서장훈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는 것.

실제로 이날 서장훈은 그동안 주위에 이혼을 말하지 못했다며 힘겨움을 고백한 선수에게 “어둠 속으로 들어갈 필요 없다”며 깊은 공감에서 나온 조언을 건넨다.

그러나 3대 3 미팅이 시작되자 그 따뜻함은 온 데 간 데 없이 답답함에 곡소리를 터뜨린다. 농구팀 선수가 긴장감에 계속해서 실점을 하자 이를 보던 서장훈의 뚜껑이 열리기 시작했고 붐 역시 “비상사태! 비상사태!”를 외치며 다급히 작전타임을 요청한다고.

서장훈이 전반전과 후반전에 한 번씩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구해종’을 들고 미친 듯이 흔든 이유가 무엇일지, 뜻밖에 찾아온 농구팀의 위기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농구팀의 위기를 직감한 축구팀과 야구팀은 싱글벙글 미소를 지으며 약 올린다고 해 웃음 기폭제 역할을 할 중계진의 찰진 입담 대전 또한 기다려지게 한다.

서장훈을 돌변하게 만든 농구팀 선수의 한 마디가 무엇일지 11일 오후 9시50분 MBC ‘편애중계’ 돌싱남 미팅 특집에서 그 전말이 밝혀진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