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번째 확진자, 설 연휴때 대구 방문… “KTX·SRT 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7번째 확진자, 설 연휴때 대구 방문… “KTX·SRT 탔다”

입력
2020.02.05 18:39
0 0

지난달 24일 KTX 타고 대구왔다 25일 SRT로 귀경…본가와 처가 방문

김재동(앞줄 오른쪽)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이 5일 오후 6시쯤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째 확진자가 설연휴인 지난달 24, 25일 이틀간 대구의 본가와 처가에 머물렀다 귀경한 동선을 설명하고 있다. 전준호 기자

국내 17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판정받은 38세 남성이 설 연휴때 이틀간 대구의 가족 집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대구에도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는 5일 “17번째 확진자가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귀국해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대구로 내려와 다음날인 25일 저녁 SRT를 타고 대구를 떠났다”며 “대구 본가와 처가에서 가족과 친척 14명과 만났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남성은 싱가포르 귀국 당일인 지난달 24일 서울역의 한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낮 12시40분발 KTX를 타고 오후 2시24분쯤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그는 택시를 타고 대구 수성구 본가로 갔고, 이튿날인 지난달 25일 오후 1시쯤 북구의 처가로 갔다 이날 오후 9시26분쯤 동대구역에서 SRT를 타고 서울로 출발했다.

이 남성은 미리 본가에 와 있던 아내와 자녀 2명, 부모 등 5명과 하룻밤을 보내면서 해군 군무원 등 친척 2명과도 식사를 같이 했다. 그는 다음날 아내가 경기 구리시에서 몰고 온 자가용을 운전해 처가로 이동하던 중 주유소 한 곳에 들렀다. 그는 처가에서 장인 장모 처남가족 5명 등 7명과 만났고 이곳에 머물다 오후 9시11분쯤 택시를 타고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그는 역 3번 출구로 들어가 편의점에서 생수 1병을 구입한 후 오후 9시26분 SRT를 타고 서울로 출발했다.

이 남성은 대구에 있는 동안 감기몸살 기운이 있어 계속 마스크를 계속 착용했으며 본가와 처가, 역, 주유소 1곳만 들렀고 택시를 2번 탔다.

대구시는 현재 본가에 있는 가족 5명에 대해 가래와 코점막 등 검체를 확보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 등 추가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처가 가족들은 모두 지난달 27일부터 부산 처남집에 체류하고 있어 부산시 연제구보건소로 통보했고, 해군 군무원도 부대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확진자가 대구를 다녀간 지 열흘이 넘은 상황이어서 8일까지 이상 증상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감염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재동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확진자가 몸이 좋지 않아 마스크를 낀 채 계속 집에만 있었다”며 “확진자가 대구서 택시를 2번 이용했기 때문에 택시기사 2명과 주유소의 주유원 인적사항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