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종로 출마 안 하려는 황교안, ‘황교활’에 ‘황교앙’”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여옥 “종로 출마 안 하려는 황교안, ‘황교활’에 ‘황교앙’”

입력
2020.02.05 08:54
0 0

 황교안ㆍ홍준표ㆍ김태호 싸잡아 “용은커녕 이무기도 못돼”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채널A 외부자들 캡처

보수 진영의 전여옥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이렇게 잔머리 굴리며 도망 다니면 황교활에 황교앙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출마를 선언한 서울 종로에 애초 황 대표의 출마에 무게를 싣던 한국당은 최근엔 정치 신인이나 중진급 인사를 차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블로그에 ‘한국당, 이무기당하려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황 대표, 제 정신차리고 종로 출마하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 하는 꼴을 보니 기가 막힌다”며 “이 전 총리가 부지런히 바닥을 쓰는 종로에 ‘정치신인’을 공천하려 한단다”라고도 했다. 이어 “고향 출마를 고집하는 홍준표 선수가 ‘내가 종로 나가면 꿩 대신 닭’이라고 했다. 생판 모르는 정치신인을 공천하면 진짜 ‘꿩 대신 달걀’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정치는 그런 것이 아니다”라며 “피를 토하듯 유권자 한 명 한 명을 붙잡고 ‘제가 이래서 꼭 당선되어야 한다’고 겸손하게 그러나 확신을 갖고 설득해야 하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링 위에 오른 선수가 산토끼처럼 요리조리 피해다 못해 ‘바위로 계란 깨기하세요’라며 정치신인을 공천 한다는 한국당의 발상에 보수유권자는 정말 기가 차고 정나미가 떨어진다”고도 했다.

전 전 의원의 저격은 황 대표에만 그치지 않았다. 총선을 앞두고 보수의 ‘텃밭’이자 고향에서 출마를 준비하는 한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향한 비판도 쏟아냈다. 그는 “지금 ‘창녕 공천 안 되면 탈당하겠다’ 혹은 ‘종로 나가면 꿩 대신 닭이다’ 제가 알던 홍준표가 아닌 거 같다”고 했다. 김 전 지사에게도 “딱하다”며 “그 동안 고향에서 그렇게 뽑아주고 밀어줬는데 김태호 정치가 미성숙했던 이유는 왜 그렇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이 잠룡이라고 감히 대권을 꿈꾼다니. 용은커녕 ‘이무기’도 못 되겠다”고 일갈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