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육군 하사가 지난달 22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 참석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복무 중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아 강제 전역 당한 육군 변희수(22) 전 하사가 변호인단 공개모집에 나섰다.

군복무를 원하는 변 하사를 대변해 온 군인권센터는 4일 “강제 전역 처분을 취소시키기 위한 소송을 함께 수행해 나갈 변호인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이 사건은 트랜스젠더 등 성소수자가 향후 군인으로 복무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 지을 역사적 사건이 될 것”이라며 “변 전 하사 역시 자신의 사례가 전례가 될 것이라는 판단 하에 기나긴 법정 투쟁을 기꺼이 결심할 수 있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군인권센터는 이어 “법적 지원을 통해 올바른 전례를 만들어 나가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차별과 혐오에 반대하는 양심 있는 법조인의 많은 동참을 부탁 드린다”고 호소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변 전 하사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 기자회견 이후 상당수 변호사들이 변 하사의 법적 싸움에 함께하겠다며 문의했다고 한다. 군인권센터는 사회운동 후원 플랫폼을 통해 700만원을 목표로 변 전 하사의 법률지원기금을 모금 중이다.

변 전 하사는 기자회견 당시 자신의 전역을 결정한 육군에 대해 부당함을 주장하며 “육군에 돌아가는 그날까지 싸우겠다”고 법적 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변호인단 공개모집 기간은 오는 14일까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