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변희수 軍하사 도울 변호인단 공개 모집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성전환’ 변희수 軍하사 도울 변호인단 공개 모집한다

입력
2020.02.04 14:40
0 0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육군 하사가 지난달 22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 참석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복무 중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아 강제 전역 당한 육군 변희수(22) 전 하사가 변호인단 공개모집에 나섰다.

군복무를 원하는 변 하사를 대변해 온 군인권센터는 4일 “강제 전역 처분을 취소시키기 위한 소송을 함께 수행해 나갈 변호인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이 사건은 트랜스젠더 등 성소수자가 향후 군인으로 복무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 지을 역사적 사건이 될 것”이라며 “변 전 하사 역시 자신의 사례가 전례가 될 것이라는 판단 하에 기나긴 법정 투쟁을 기꺼이 결심할 수 있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군인권센터는 이어 “법적 지원을 통해 올바른 전례를 만들어 나가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차별과 혐오에 반대하는 양심 있는 법조인의 많은 동참을 부탁 드린다”고 호소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변 전 하사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 기자회견 이후 상당수 변호사들이 변 하사의 법적 싸움에 함께하겠다며 문의했다고 한다. 군인권센터는 사회운동 후원 플랫폼을 통해 700만원을 목표로 변 전 하사의 법률지원기금을 모금 중이다.

변 전 하사는 기자회견 당시 자신의 전역을 결정한 육군에 대해 부당함을 주장하며 “육군에 돌아가는 그날까지 싸우겠다”고 법적 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변호인단 공개모집 기간은 오는 14일까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