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 英 아카데미 2관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 英 아카데미 2관왕

입력
2020.02.03 11:06
0 0
봉준호 감독이 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73회 영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에서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기생충’은 외국어로 쓰여진 만큼 이 상(각본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쓴 대사와 장면을 훌륭하게 펼쳐 준 배우들에 감사합니다. 배우들의 표정과 보디랭귀지는 만국 공통의 언어입니다.”

영화 ‘기생충’은 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 주최로 영국 런던 로열 앨버트 홀에서 열린 제73회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각본상(봉준호 감독, 한진원 작가)과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 최초로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영화가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수상하는 것은 2018년 ‘아가씨’(감독 박찬욱) 이후 두 번째다. 2개 이상 상을 받는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기생충’은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었다. ‘기생충’은 1일 열린 미국작가조합(WGA)상에서도 해외 영화 최초로 각본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은 각본상을 받은 후 “(글을 쓰기 위해) 혼자 카페에서 외로이 보낸 날들이 많았다”면서 “로열 앨버트 홀에 설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생충’에 많은 사랑을 보여준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에 감사하다”며 “‘기생충’ 시나리오를 사랑해주고 지원해주신 제작사와 투자사, 모든 스태프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덧붙였다.

봉 감복은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으로 “멀리서 왔다. 여기 계신 분들 중 저희가 제일 먼 곳에서 온 거 같다”며 “같이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훌륭한 영화들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고 밝힌 후 배우 송강호와 곽신애 바른손 이앤에이 대표를 소개했다. “위대한 송강호 배우도 오셨습니다, 박수 좀 보내주십시오. 최고의 앙상블을 보여줬던 배우들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오기)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5년 전부터 저와 함께 이 영화를 구상하고 고민한 곽신애 대표에게도 함께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영국 아카데미상은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결과를 내다볼 수 있는 주요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힌다. 미국 아카데미상 작품상 등을 놓고 주요 부문에서 ‘기생충’과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1917’이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영국영화상, 촬영상, 미술상, 음향상, 특수효과상까지 7관왕에 올랐다. ‘1917’은 미국 아카데미상 10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을 두고 ‘기생충’과 경쟁하고 있다. ‘1917’은 이날 수상 결과로 9일 열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의 강세를 예고했다.

남우주연상은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여우주연상은 ‘주디’의 르네 젤위거가 각각 차지했다. 남녀조연상은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로라 던(‘결혼 이야기’)에게 돌아갔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