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팥칼국숫집에 “옹심이 개수 확실히 정해야 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골목식당’ 백종원, 팥칼국숫집에 “옹심이 개수 확실히 정해야 해”

입력
2020.01.30 01:45
0 0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팥칼국숫집을 방문했다. 방송 캡처

백종원이 팥칼국숫집 사장님에게 조언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제동 팥칼국숫집을 찾아 사장님이 팥 옹심이를 만드는 모습을 지켜봤다.

백종원은 팥칼국숫집 사장님에게 “옹심이 개수가 줄었다”고 말하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에 사장님은 “옹심이를 조금만 넣은 거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장님은 “어제 옹심이를 싹 버렸다. 어떤 손님이 옹심이가 너무 많다고 남기셨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중심을 잃으면 안 된다. 옹심이를 몇 개 사용할 건지 정해야 한다”고 말했고 사장님은 “25개 정도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손님이 남기면 줄일 거냐. 벌써부터 손님들이 남긴다고 조금 넣고 그러면 안 된다”며 우려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