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에서 열린 제26대 은행장 취임식에서 직원대표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공식 취임식을 가졌다. 지난 3일 임기를 시작한 지 27일만이다.

윤 행장은 취임사에서 “IBK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만들어가겠다”며 “혁신금융과 바른 경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실행으로 옮기기 위해 혁신금융 태스크포스(TF)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또 신뢰ㆍ실력ㆍ사람ㆍ시스템 등 4가지 경영 목표를 제시하며 “고객 중심의 업무방식과 조직문화로 신뢰받는 은행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그간 출근 저지 투쟁을 이끌었던 김형선 노조위원장이 환영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임명 후 20여일의 시간은) 때로는 다투고 토론하고 상대를 알아가고 맞춰가는 여행이었다고 생각한다”며 “행장님의 혁신에 노조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