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무성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수 진영의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이들을 에둘러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라를 망치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한 보수 우파의 통합 과정에서 각자 밥그릇을 챙길 한가한 때가 아니다”라며 “우파와 보수를 지지하는 많은 국민은 지금 누가 우파와 보수의 통합을 이끄는지 누가 통합을 방해하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폭정을 일삼는 문재인 정부로부터 나라를 구하기 위해 광장에 나섰던 애국시민들이 많이 계시는데 이분 중 일부 정치인이 당치 않은 이유를 대면서 정당을 창당한다고 한다”고 비판하면서 “지금 당장 창당을 중단하고 우파 통합 대열에 무조건 참여해 줄 것을 여러분의 애국심에 호소한다”고 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일단 최근 신당 창당을 선언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에 더해 당 안팎에서는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새로운보수당과 최대 주주인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까지 겨냥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