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슈퍼엠(SuperM)이 미국 ABC 방송 유명 토크쇼인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슈퍼엠이 내달 11일(현지시간)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해 미니 1집 타이틀곡 ‘쟈핑(Jopping)’을 부르고 진행자와 대화를 나눈다고 29일 밝혔다.

지미 키멜 라이브는 유명 코미디언 지미 키멜이 2003년부터 진행해온 ABC 방송의 간판 심야 토크쇼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비롯한 정치인과 유명 배우, 가수 등이 출연했다. 한국 가수로는 싸이, 방탄소년단, NCT127, 몬스타엑스 등이 출연한 적이 있다.

슈퍼엠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7인조 남성 그룹으로 샤이니의 태민, 엑소(EXO)의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WayV의 루카스와 텐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슈퍼엠은 아시아 가수로는 최초로 데뷔앨범을 빌보드 앨범차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린 기록을 세웠고,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단독 공연을 했다. 지난해 10월에는 NBC 간판 토크쇼 ‘엘런 드제너러스 쇼’에도 출연했다.

북미 투어 중인 이들은 3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공연한 뒤 로스앤젤레스(LA), 새너제이, 캐나다 밴쿠버 등을 거쳐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