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떼창 ‘아기상어’ 만든 가족, MLB와 또 다른 인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워싱턴 떼창 ‘아기상어’ 만든 가족, MLB와 또 다른 인연

입력
2020.01.29 15:19
0 0
워싱턴 파크에 '아기상어' 떼창 열풍을 일으킨 파라. AP 연합뉴스

떼창으로 워싱턴 내셔널스 파크를 달군 동요 ‘아기상어’와 미국 메이저리그(MLB)간의 또 다른 인연이 관심을 모은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동요를 제작한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이사와 김창수 F&F 대표 등 일가는 F&F 주식을 포함,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770억원)가 넘는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F는 MLB의 의류와 가방, 모자를 제작 및 판매하는 의류업체로, 지난해 2월 MLB 본사와 판권 계약을 맺고 중국 시장까지 진출하면서 주가가 세 배 가까이 뛰었다. 지난해 6월에는 중국 알리바바 소유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티몰’에 온라인스토어를 런칭해 두 달여 만에 355만 명의 방문자를 기록했고, 12월에는 상하이에 2개 매장을 오픈 하는 등 내로라하는 사업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김창수 대표는 부친 김봉규 삼성출판사 창업주를 따라 출판업을 시작했다가 1992년 F&F를 설립, 패션업계에 진출해 사업을 확장해왔다. F&F에는 이외에도 아웃도어 의류업체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Discovery Expedition)이 있다. ‘상어가족’으로 화제를 모은 사람은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로, 김창수 대표의 조카다.

이주현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