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이린ㆍ창사 등 노선 잠정 중단… 아시아나ㆍ대한항공 구호물품 지원ㆍ수송
유니세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병에 대응하고 있는 중국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보호복과 보호용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를 중국 우한으로 긴급 수송했다고 29일 밝혔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제공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여파로 중국 노선 운항 잠정 중단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국내로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것이 가장 큰 목적이지만, 승객 감소에 따른 운항 비용 절감도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인천~구이린(주 4회)과 인천~하이커우 노선(주 2회)을 잠정 중단한다고 29일 밝혔다. 3일부터는 인천~창사 노선(주 4회)도 운항을 잠시 멈출 계획이다. 이들 노선의 운항 재개 여부와 시점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좀 더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 하루 앞선 28일 에어서울(인천~장자제, 인천~린이), 제주항공(부산~장자제, 무안~장자제, 무안~싼야), 이스타항공(청주~장자제), 진에어(제주~시안)가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부터 중국 노선 운항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우한에 대해서만 현재 운항 중단을 결정했는데, 중국 내 일부 노선에 대해 감편이나 기종 변경 등을 검토 중이다.

업계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해석이다. 중국을 오가는 승객들이 눈에 띄고 줄어드는 상황에서 운항 자체가 손해이기 때문이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는 “최근엔 탑승률이 75~80%가 안 되면 비행기를 띄울수록 손해”라고 말했다.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때도 항공사들은 전염병 발생지역에 대한 운항을 중단했었다.

항공사들은 대신 자사 항공편을 통한 현지 구호물품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31일부터 인천~청두, 인천~베이징 항공편을 통해 약 4,000만원 상당의 마스크 및 의료용 물품을 긴급 지원한다. 청두는 청두공항공단을 통해, 베이징은 중국 적십자를 통해 우한으로 물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 대한항공은 우한 전세기 4편을 통해 구호물품을 수송하며, 이들 물품에 대한 육상 수송은 ㈜한진이 맡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수송 지원 외 구호물품 지원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