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작년 수도권에 8만3000명 순유입... 공공기관 이전 끝나자 다시 집중 심화”
알림

“작년 수도권에 8만3000명 순유입... 공공기관 이전 끝나자 다시 집중 심화”

입력
2020.01.29 16:12
수정
2020.01.29 18:22
20면
0 0

영호남은 14만명 감소.. 수도권 쏠림 심화

전체 인구이동은 710만… 43년만에 최저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영ㆍ호남에서 14만여명의 인구가 빠져나가는 사이 수도권에는 8만여명이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마무리되면서 수도권으로의 인구 쏠림 현상이 다시 가속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서울ㆍ경기ㆍ 인천)의 전입자에서 전출자를 뺀 순유입 인구는 8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2만3,000명 늘어났다. 수도권으로의 인구 이동은 2011년 처음으로 8,000명 순유출을 기록한 뒤 2013~2016년 4년 연속으로 순유출을 이어갔다. 하지만 2017년 1만6,000명 순유입으로 돌아선 뒤 2018년 6만명, 2019년 8만3,000명으로 순유입 규모가 가속화되는 추세다.

특히 경기는 전국의 인구를 빨아들이며 ‘포식자’의 위상을 굳건히 지켰다. 순유입 인구는 13만5,000명으로 2위인 세종(+2만4,000명)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지난해 서울에서 타시도로 전출한 52만5,000명 중 63.6%가 경기로 향했으며, 그밖에 △인천 △강원 △충북 △충남 △전북 모두 전출 1순위 지역이 경기였다.

반면 영남권과 호남권은 각각 7만1,000명, 6만9,000명이 순유출됐다. 서울 역시 5만여명이 줄어 1990년 이후 30년째 순유출을 기록했다.

이처럼 수도권 집중현상이 심화되는 이유는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이 마무리된 영향으로 보인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특징 중 하나는 수도권 순유입이 확대된 것”이라며 “2012년 이후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공공기관 이전이 2019년에 완료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읍면동 경계를 넘어 거주지를 옮긴 인구이동자 수는 2018년 대비 19만3,000명(2.6%) 감소한 710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976년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인구 100명 당 이동자 수를 의미하는 인구이동률은 13.8%로 1년 사이 0.4%포인트 감소해 1972년(11.0%) 이후 47년 만에 최저였다.

2018년 발표된 9ㆍ13 대책으로 주택매매거래량이 감소하면서 주택으로 인한 이사가 함께 줄어든 데다 인구 고령화와 경기 둔화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인구이동 사유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주택’(38.8%)이었는데, 주택을 이유로 거주지를 옮긴 인구는 275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16만3,000명 줄었다.

김 과장은 “지난해 신규 입주 예정 아파트가 2018년에 비해 11.6%, 약 5만3,000건 감소했고, 주택매매 거래량도 전년 대비 6.0%, 약 5만1,000건 줄었다”면서 “주택매매 거래량이 감소한 것은 9ㆍ13 대책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거래 자체가 적어지니 거주지를 옮긴 사람도 함께 감소했다는 뜻이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