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밤’ 강하늘, ‘아침마당’으로 첫 지상파 방송 데뷔하게 된 사연은?
알림

‘한밤’ 강하늘, ‘아침마당’으로 첫 지상파 방송 데뷔하게 된 사연은?

입력
2020.01.29 11:33
수정
2020.01.29 17:40
0 0
‘본격연예 한밤’ 강하늘이 출연했다. SBS 제공
‘본격연예 한밤’ 강하늘이 출연했다. SBS 제공

작년 한 해, ‘용식이의 눈깔’로 여심을 뜨겁게 달군 배우 강하늘이 29일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이를 향한 무한 사랑을 선사한 열혈 순경 용식 역을 맡았던 강하늘이다.

‘용식앓이’하던 시청자들은 이번에는 본격 사랑꾼(?) 사랑 광대로 변신하여 돌아온 그를 연극 ‘환상동화’ 무대 현장에서 만날 수 있었다.

강하늘은 큐레이터와 만나 첫인사를 반가운 ‘용식’이의 모습으로 반겼다. 이번에 함께 환상동화에 출연하게 된 동갑내기 동료 배우 최정헌과 송광일은 “수많은 카메라 앞은 처음”이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강하늘은 이들을 위해 ‘용식이의 눈깔’을 발사하며 인터뷰 현장 분위기를 녹여주기도 했다.

또한 강하늘은 수많은 드라마나 영화계의 러브콜을 뒤로 하고, 차기작으로 가장 먼저 연극 ‘환상동화’를 선택한 이유로, 무려 11년 전 최정헌과 나눈 약속 때문이라며 끈끈한 의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들의 약속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강하늘은 연기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부모님의 영향이라고 고백했다. “부모님께서는 이전에 연극배우셨다”고 말하며, “그만두시게 된 이유는 생계유지가 어려웠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부모님이 연기 반대를 하시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부모님은 내가 연기하다가 포기하고 그만둘 줄 알아서 그냥 두셨는데, 난 이렇게 지금까지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아버지와 함께 KBS ‘아침마당’으로 첫 지상파 방송 데뷔(?)를 하게 된 사연을 한밤에서 최초로 밝혔다.

“우리 가족은 흥이 많아 노래방을 많이 간다”라며 “큰아버지께서 아버지와 저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저희 아버지 이름으로 나랑 같이 아침마당에 접수를 넣으셨다”라는 말과 함께 그의 특별한 ‘흥부자 가족’ 이야기를 서슴없이 꺼내기도 했다.

연극 ‘환상동화’에서 맡은 사랑광대만큼이나 가족과 친구들에 대한 사랑 또한 남다른 강하늘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본격연예 한밤’은 2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