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퇴진 제안 거절에 29일 탈당 선언… 신당 창당 작업 나설 듯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젊은 법조인과의 대화 '무너진 사법정의를 논하다' 간담회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저는 오늘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며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당 재건을 위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겠다는 자신의 제안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거절하자 당권 사수 의지를 접고 탈당을 선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안 전 대표는 신당 창당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저는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대한민국이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해서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는 걱정과 책임감으로 오랜 숙고 끝에 정치재개를 결심했다”면서도 “저는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하여 그러한 길을 걷고자 했습니다만, 이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깊은 이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재건을 포기하는 대신 신당 창당 의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저는 제게 주어지고 제가 책임져야 할 일들을 감당하고자 한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담대한 변화의 새 물결이 필요하다. 기성의 관성과 질서로는 우리에게 주어진 난관을 깨고 갈 수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증오와 분열을 넘어 화해와 통합의 정치로 미래를 열고자 하는 저의 초심은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며 “저의 길은 더 힘들고 외로울 것이지만, 저는 진심을 다해 이 나라가 미래로 가야 하는 방향에 대해 말씀 드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 정치와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간절하게 호소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