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눈] 환구시보 SNS 국내 언론 속보 인용…댓글 3만개 이어져 
 중국내 물자난 심각…韓, 마스크 200만개 등 구호물품 지원 결정 
중국 관영 환구시보가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식계정에 게시한 한국의 구호물품 지원 속보. ‘좋아요’가 129만개, 댓글이 3만개를 넘어섰다. 웨이보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으로 중국 내에서만 130여명이 사망하면서 국가적으로 위기에 처한 상황에 한국 정부가 마스크 200만개 등 의료물품을 지원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29일 중국 누리꾼들이 고마움을 표하며 화답하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28일 국내 언론을 인용해 한국 정부가 마스크 200만개와 방호복ㆍ보호경 각 10만개 등 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동시에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의 환구시보 공식 계정에도 속보가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하루 만에 ‘좋아요’ 수가 웬만한 한국 광역시 인구 수준인 129만개를 넘어섰고, 댓글 역시 3만개를 돌파했다.

앞서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규모 의료진을 파견하고 있지만 방호복 등 의료물자가 부족해 문제를 겪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정부의 물자 지원이 턱없이 모자라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인근의 대형 병원들은 직접 긴급공고를 내고 물품기증 호소에 나섰다고 한다.

이 같은 열악한 상황에서의 지원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큰 호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사실이라면 대단히 감사하다”(沧****), “자국 내 반중 여론에도 도와준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정부에 감사드린다”(不****), “인류는 운명공동체로, 모두가 어려울 때 서로 돕는 한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이다”(用****), “위기의 시기에 도와준 한국에게 고맙다”(39****) 등의 의견을 남겼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