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롯데마트 온라인 몰에서 상품을 검색하고 있다. 롯데쇼핑 제공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로 오프라인 매장 대신 온라인 몰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롯데쇼핑은 이달 22일부터 28일까지 최근 일주일간 각 사업부 온라인 몰을 찾은 고객이 전년 설 기간(2019년 2월 2~8일)보다 많게는 74%까지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보통 명절 연휴 동안에는 매출이 급감하기 마련인데, 이번 연휴에는 외출 대신 온라인으로 위생용품이나 생필품을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e커머스가 운영하는 ‘롯데닷컴’은 지난 24~27일 들어온 마스크 주문량이 2억원 어치를 넘겼다. 본격 배송이 시작된 28일부터는 반나절 만에 주문 물량이 1억원 어치를 넘어서는 기록을 세웠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의 온라인 채널인 ‘롯데마트 몰’과 롯데슈퍼의 온라인 몰 ‘롯데프레시’도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이들 채널은 과일과 채소 같은 신선식품이 당일 배송되기 때문에 택배가 마감된 연휴 중에도 소비자들이 꾸준히 이용했다는 분석이다.

헬스 앤 뷰티 스토어 ‘롭스’ 온라인 몰에서는 최근 일주일간 마스크 매출이 전년 대비 1,241%나 치솟았고, 물티슈 매출도 10%가량 늘었다.

정상영 롯데닷컴 마케팅운영팀장은 “밖에서 쇼핑하는 게 걱정되는 고객들은 온라인 몰에서 위생용품을 구매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