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비서실장에 ‘MBC 기자 출신’ 김성수 의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총리 비서실장에 ‘MBC 기자 출신’ 김성수 의원

입력
2020.01.28 21:24
0 0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8년 6월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의원 블로그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 비서실장(차관급)에 김성수(64)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여권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협치 내각’ 구상을 도울 비서실장 자리를 김 의원에 제안했다. 이를 받아들인 김 의원은 4ㆍ15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결심하고, 29일 의원직을 사퇴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MBC에 입사해 정치부장과 보도국장 등을 거쳐 목포MBC 사장을 역임했다. 2014년엔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해 수석대변인을 지냈고,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민주당 공정언론특별위원회 총괄간사,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을 맡았다.

김 의원이 사퇴하면 허윤정 전 민주당 정책위원회 보건복지전문위원이 비례대표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