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손해보험 마테우스(오른쪽)가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새 외국인 공격수 마테우스 크라우척(등록명 마테우스)이 한국전력 가빈 슈미트(등록명 가빈)와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가빈 공포증’을 떨군 KB손보는 한국전력을 꺾고 6위 자리를 지켰다.

KB손보는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23 17-25 25-21 25-12)로 눌렀다. 승점 3을 추가한 6위 KB손보는 23점으로 7위 한국전력(승점 20)과의 격차를 벌렸다.

이날 KB손보는 가빈 틀어막기에 총력을 쏟았다. 앞선 세 차례 맞대결에서 가빈은 55.32%의 공격 성공률을 유지하며 121점을 올렸는데, 네 번째 대결을 펼친 28일에는 공격 성공률 26.92%, 14득점에 그쳤다.

마테우스의 공격 성공률은 47.82%로 높지 않았지만, 고비 때마다 높게 날아오는 이단 공격에 성공하면서 26점을 올렸다. KB손보 신인 레프트 김동민은 64.28%의 높은 공격성공률로 개인 최다 타이인 9득점하며 마테우스를 도왔다.

1세트 23-24로 끌려가던 한국전력은 듀스를 노리며 가빈에게 공을 올렸다. 그러나 가빈의 공격은 김학민의 블로킹에 맞은 뒤 높게 떴다. 기회를 잡은 KB손보는 후위에 있는 마테우스를 믿었고, 마테우스는 시원한 백어택으로 1세트를 끝냈다.

발목에 통증이 있는 마테우스는 2세트에서 주춤했고, 한국전력은 김인혁의 활약으로 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3세트에서 승부의 추가 KB손보 쪽으로 크게 기울었다. KB손보는 3세트 21-20에서 마테우스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추가하고, 상대 김인혁의 공격 범실로 23-20까지 달아났다. 23-21에서는 김동민이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가빈은 21-24에서 후위 공격 범실을 해 고개를 떨궜다.

KB손보는 4세트 초반에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3세트까지 2득점에 그쳤던 김정호가 4세트 1-1에서 세 차례 연속 득점했고, 5-3에서는 마테우스가 오픈 공격을 연거푸 성공해 KB손보가 7-3으로 달아났다. 가빈은 끝내 화력을 되찾지 못했고, KB손보는 마테우스를 활용해 격차를 벌리며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