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원더걸스 출신 유빈(왼쪽)과 혜림.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JYP엔터테인먼트가 배출한 여성 그룹 원더걸스 멤버였던 유빈(32)과 혜림(28)이 전속계약 만료로 소속사를 떠났다.

JYP는 28일 “지난 25일을 끝으로 유빈, 혜림과 전속 계약이 만료됐다”며 “지난 몇 달 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고, 서로 합의 아래 재계약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JYP 측은 “불모지와 같았던 K팝 시장을 개척하고, 수많은 후배 아티스트에게 해외 진출의 길을 닦아준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유빈, 혜림과 함께 이룬 모든 성과는 JYP가 성장하고 꽃을 피우는 밑바탕이 됐다”고 덧붙였다.

유빈과 혜림이 JYP를 떠나면서 2007년 데뷔해 2017년 해체하기까지 10년간 활동했던 원더걸스 멤버들은 모두 JYP를 떠나게 됐다. 앞서 원년 멤버 선예는 결혼 이후 팀 활동을 중단한 뒤 2015년 탈퇴했고 소희도 그룹을 떠나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예은과 선미는 2017년 원더걸스 해체와 함께 JYP를 떠났다.

유빈은 원년 멤버 현아 탈퇴 이후 2007년 원더걸스에 합류해 메인 래퍼로 활약했다. 혜림은 2010년 선미의 활동 중단과 함께 합류했다. 이들은 원더걸스 해체 후에도 JYP와 재계약하고 음악 및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