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정기현 원장과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시 주석 명의로 문 대통령 생일 축하 서한이 왔고, 문 대통령이 여기에 답신을 보냈다”고 전했다. 한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서한엔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대응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수습을 기원한다. 우리 정부도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정부는 일단 30, 31일 중국 우한으로 보내는 전세기에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실어 중국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일각에선 감염증 확산으로 시 주석 방한 일정이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시 주석 방한은 상반기 추진하는 것으로 중국과 협의 중”이라며 “이번 사안이 직접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