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은 28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확산에 대한 대책회의를 갖고 서울시내 초·중·고등학교에 공문을 보내 개학 연기 권고를 검토하기로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각급 학교에 대한 휴업 및 개학 연기는 현장 의견 수렴과 법적 검토를 거쳐 교육부 및 보건복지부와 계속 협의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지자체 협의를 거쳐 권고 공문이 일선 학교로 내려지면, 학교장이 개학 연기와 등교 중지 여부를 판단해 시행하게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