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6일 오전 출근을 위해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건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9일 집무실로 첫 출근을 한다. 지난 3일 임기를 시작한 지 27일 만이다. 기업은행 노사는 그간 갈등의 불씨였던 행장 선임 절차를 개선하고 노조추천이사제 도입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기업은행은 윤 행장이 29일부터 정상 출근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취임식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다. 앞서 윤 행장 임명을 ‘낙하산 인사’로 규정하고 임기 첫날부터 출근저지 투쟁을 벌여왔던 노조도 이날 투쟁을 종료하기로 했다.

이는 설 연휴 기간 이어진 물밑 협상의 결과다. 윤 행장과 김형선 노조위원장은 연휴 기간 5차례 단독 면담을 가지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연휴 마지막 날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도 동석해 낙하산 재발 방지 대책과 행장 임명 제도 개선안 등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노조에 따르면 노사는 △희망퇴직 문제 조기 해결 △정규직 일괄전환 직원의 정원통합 노력 △노조가 반대하는 임금체계 개편 추진 중단 △임원 선임절차의 투명ㆍ공정성 개선 △노조추천이사제 적극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에 합의했다. 김 노조위원장은 “당정의 공식 유감 표명과 행장 선임 제도 개선 추진을 약속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금융노조와 민주당은 2017년 낙하산 인사를 막기 위한 제도 개선에 노력하기로 했지만 기업은행과 소통이 부족해 합의가 충실히 지켜지지 않았다”며 “민주당을 대표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이번에 노사가 합의한 임원 선출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을 위해 더 책임 있게 임하고 함께 노력할 것을 다시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열린 마음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풀 수 있었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기업은행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사 모두 마음을 열고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업은행 노사 공동선언문. 노조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