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우한 폐렴'의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온 27일 오후 서울역 이용객이 역사 내에 위치한 매점에서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잠시 마스크를 내리고 있다. 이한호 기자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폐렴 집단 발병 사태를 일으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로 중국 소비재와 항공 업종 등의 주가가 일제히 급락세를 타고 있다. 반면 마스크와 백신 등 수혜가 기대되는 의료업종의 관련주들은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개장과 동시에 2,200선이 무너지며 전 거래일보다 53.92포인트(2.4%) 내린 2,192.22로 출발했다. 코스닥도 24.78포인트(3.61%) 떨어진 660.79로 출발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대표적인 중국 소비주로 꼽히는 면세점과 화장품 업종 주가는 코스피 하락을 견인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8분 현재 호텔신라는 전 거래일보다 10.41% 내린 8만7,000원에, 신세계는 10.28% 내린 27만5,500원에 각각 거래 중이다.

화장품 업종의 대장주인 LG생활건강(-5.86%)과 아모레퍼시픽(-8.00%)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여행심리 위축으로 항공주도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 대한한공은 전 거래일보다 6.10% 떨어진 2만3,900원에, 아시아나항공도 전 거래일보다 5.34%떨어진 4,700원에 거래 중이다.

반면 마스크와 의료기기 관련 주가는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마스크 생산업체 오공은 전날보다 1,650원(29.89%) 오른 7,170원에 거래 중이다. 케이엠(29.61%), 모나리자(26.97%), 국제약품(23.26%), 깨끗한나라(19.80%) 등 마스크 관련주로 분류되는 업종 주가도 20% 이상의 상승폭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체외진단업체 바디텍메드(30.00%), 중증 급성호흡기 감염바이러스 검출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한 의료기기 업체 피씨엘(29.82%) 등 의료기기 관련주 역시 덩달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