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데이트 폭력’ 폭로
원종건 “사실 아니지만 자격 포기”
누리꾼들 “감성 자극 말고 능력으로 뽑아라” 비판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영입인재 2호’ 원종건(27)씨가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결국 총선 출마를 포기하면서 28일 온라인상에서는 여당을 타깃으로 “검증이 부족했던 것 아니냐”는 질책이 쏟아지고 있다.

원씨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며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고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며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지만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고 소명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는데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더구나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인데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 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의 입장 발표에 대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사실이 아니라고만 하면 사실이 아닌 것이 되나”(tw****), “사실이 아니면 정확히 밝히고 당당하게 활동하면 되지 왜 반납하냐”(hy****), “제대로 해명을 해야 당에 도움이 될 텐데 해명을 안 하고 그만두겠다는 것으로 보아 해명할 거리가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ri****) 등의 날 선 반응들이 나왔다.

특히 원씨를 영입한 민주당을 향한 비판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민주당은 감성놀이 선거 그만하고 정책을 수행할 능력자를 뽑아라”(jw****), “젊었을 적 실수도 하고 사고도 칠 수 있지만 인성과 자세가 국민을 대표하는 자리에 못 미치면 애초에 나오지를 말았어야지, 사건 터지고 반납하는 게 검증 없이 감성 팔이 한 결과라 생각된다”(15****), “국민을 어떻게 보고 공천을 이런 식으로 하나”(ap****), “반납한다고 민주당의 보여주기식 행태가 없어지나”(eh****)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이런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민주당 측에서는 원씨 검증 단계에서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힌 후 “그 영역까지 우리가 검증을 할 수 있는지를 미리 염두에 두지 못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원씨는 지난 2005년 MBC 예능프로그램 느낌표의 ‘눈을 떠요’ 코너에 시각장애 어머니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이베이코리아에 재직 중인 그는 지난해 민주당에 청년 인재로 영입됐고, 21대 총선에서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지난 27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그와 1년 가까이 교제한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이가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정서적 학대)’으로 저를 괴롭혀왔다”는 글을 올리면서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이 글쓴이는 “그는 결코 페미니즘을 운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며 “글을 쓰는 이유는 원씨의 정치 진출을 막고 같은 피해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