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가 새로운 2008을 공개했다.

프랑스를 중심으로 한 유럽 시장 및 국내 시장에서도 소형 SUV의 유행을 이끌었던 푸조 2008이 완전히 새롭게 태어났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2008은 푸조의 최신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반영해 더욱 매력적이면서도 독특한 존재감을 느낄 수 있으며 i-콕핏의 매력은 물론이고 EV 모델의 선택권까지 반영됐다.

새로운 208과 같이 더욱 대담하고 강렬한 디자인은 시선을 집중시킨다. 선명한 푸조 고유의 프론트 엔드와 세로의 라이팅 유닛, 그리고 큼직한 프론트 그릴을 지금까지의 푸조 중에서도 더욱 독특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특히 3008, 5008 그리고 508 등에 비해 더욱 작은 차체에 연출된 디자인 덕분에 마치 악동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여기에 측면과 후면은 푸조의 최신 크로스오버들이 선보이는 디자인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실내 공간은 푸조 208과 유사한 모습이다. 푸조 특유의 i-콕핏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깔끔한 헤드 업 클러스터와 인체공학적이고 사용성을 고려한 센터페시아 및 센터터널의 실루엣을 제공해 높은 만족감을 제공한다.

더욱 완성도 높아진 헤드 업 클러스터와 와이드 디스플레이 패널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편의사양을 더하는 건 물론이고 한층 개선된 커넥티비티 및 전동화에 대한 배려를 담아 소비자의 만족감을 높인다.

새로운 푸조 2008의 보닛 아래에는 각각 100마력과 130마력, 그리고 GT 사양을 위한 155마력의 퓨어텍 엔진과 각각 100마력과 130마력을 내는 블루HDi 엔진 라인업을 마련했다. 각 엔진들은 수동 변속기 및 EAT8 8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된다.

이와 함께 e-CMP로 명명된 새로운 전동화 모델을 위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동화 모델, ‘e-2008’의 경우에는 136마력의 전기 모터와 50kWh 크기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430km의 주행 거리를 보장한다.

특히 e-2008의 경우에는 프리 투 무브로 명명된 충전 스테이션 엑세스 및 안내 서비스 등을 통해 더욱 손쉬운 충전을 가능하게 하며 전기차에 대한 최적의 드라이빙 등을 누릴 수 있는 ‘E 코칭’ 등을 더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