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방역을 위해 예산 208억원을 신속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예비비 2조원을 마련하고 중국 우한에 머물고 있는 교민 철수를 위한 전세기 파견에도 예산 1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방역예산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선제 방역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금년 예산에 반영돼 있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ㆍ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하겠다”며“특히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 10억원도 이미 예산에 반영된 만큼 전세기 파견 결정 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한 폐렴이 내수 실물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경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내수 경제에 미친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라면서도 “실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수출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융시장 불안에 대해서는 “불안이 확대되면 긴급 사태 대응 계획에 따라 안정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전날 간부회의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인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미 확보된 예산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한편 향후 예산 부족에 대비해 예비비도 편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