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7일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코로나) 대응과 검찰 인사 문제 등을 고리로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은 특히 설 연휴 동안 확산일로에 있는 우한 코로나에 대한 현 정부의 대응 체계 문제를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이날 당 차원의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국민 안전만큼 중요하고 시급한 현안이 없다”며 “모든 곳에 간섭하던 청와대가 우한 (코로나 사태) 때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이날 당내 ‘우한폐렴 TF(태스크포스)’ 구성을 발표하면서 “상황이 심각한데도 대통령은 과도한 불안 갖지 말고 정부만 믿으라는 무책임한 소리만 하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실시간 정보제공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등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논란을 비롯해 현 정부의 검찰 인사 문제에 대한 대응 수위도 한층 끌어 올렸다. 심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최강욱 비서관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은 묵살했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이라며 “가관인건 최강욱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쿠데타 운운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까지 거론해 협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공수처가 문재인 정권의 비리 은폐처임을 실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최강욱 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파헤칠 ‘검찰학살 TF(태스크포스)’를 당내에 구성하는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 차원의 법무부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29일 추진하기로 했다. 조만간 특검법도 발의하기로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