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1일 대의원 투표로 선출
이성희ㆍ이주선 양강 구도속 영남지역 후보 다크호스 거론
지역 성향 옅은 초ㆍ재선 조합장이 대의원의 70% ‘변수’
“막강 회장 권한 줄이고, 직선제로 투표방식 바꿔야” 지적

전국 230만 농민을 대표하는 3년 임기의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오는 31일 치러진다. 농협중앙회장은 480조원대 자산을 지닌 농협과 산하 계열사 인사ㆍ예산ㆍ감사권까지 행사하는 막강 권한을 가지고 있어 일명 ‘농민 대통령’으로 불린다.

◇평소의 두 배, 후보 10명 경합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4대 농협중앙회장을 뽑는 선거에 최종 10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치고 막바지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통상 5명 안팎이던 과거 선거보다 후보자가 2배 이상 늘어나 올해는 한층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물밑에선 일부 후보들의 단일화 협상도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투표는 오는 31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간선제 방식으로 치러진다. 전국 지역 농협 조합장 1,118명 중 292명이 참가하는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은 후보자는 차기 회장으로 선출된다. 과반 득표자가 없다면 1, 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 투표를 실시해 최종 승자를 가린다.

◇지역주의 이번에도 기승?

대부분 조합장 이력을 내세우는 후보자들의 기본적인 지지 기반은 소속 조합과 인근 지역이다. 이런 특성 때문에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대대로 각 지역 대의원들이 자신의 지역 후보를 밀어주는 ‘지역주의 투표’ 문화가 횡행했다. 1차 투표에서 승부가 나지 않으면 물밑 거래를 통해 결선투표에서 다른 지역 후보자를 밀어주는 편법도 빈번했다.

실제 지난 2016년 23대 농협중앙회장에 당선된 김병원 전 회장도 이런 지역주의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김 전 회장은 결선투표에서 최덕규 전 가야 조합장과 선거지원을 연대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벌금 90만원 형을 받고 가까스로 회장직을 유지했다. 공공단체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상 당선인이 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당선이 취소된다.

다만 이번 선거에서는 투표권을 가진 대의원의 약 70%가 지역주의 투표 경향이 약한 초ㆍ재선으로 구성돼 있다는 것이 변수다. 지난 선거까지는 3선 이상의 조합장들이 대의원 다수를 차지하면서 지역주의 투표가 선거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저작권 한국일보] 24대 농협중앙회장선거 주요 후보. 그래픽=김문중 기자
◇유력 후보는?

농협 안팎의 판세 분석을 종합하면, 10명 후보 중 이성희 전 경기 성남 낙생 조합장, 이주선 충남 아산 송악 조합장 등이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성희 전 조합장은 농협중앙회에서 감사위원장을 7년 간 지내는 등 농협중앙회 내부 사정에 밝은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특히 이 전 조합장은 23대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해 1차 투표에서 김병원 전 회장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하는 등 탄탄한 지지 세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주선 송악 조합장 역시 농협중앙회에서 다년간 이사를 지내며 행정 경험을 쌓은 것이 타 후보 대비 장점으로 꼽힌다. 이밖에 대의원 수가 가장 많은 영남 지역 후보인 강호동 율곡 조합장, 최덕규 전 가야 조합장도 선거전의 다크호스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매번 과열ㆍ혼탁 양상을 보이면서 선거제도 개선, 회장권한 축소 등의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한 농협중앙회 전직 임원은 “폐쇄적인 간선제는 투표권을 가진 몇몇 대의원만 관리하면 되기 때문에 깨끗한 선거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비대한 회장의 권한을 축소하거나, 전체 조합장이 참여하는 직선제 투표 도입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